(번역) 팬데믹이 교회를 구하고 있는 5가지 방법 By James Emery White



COVID-19 이제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서 전염병으로 간주되어 육체적 사망과 재정적 황폐화를 초래하고 있다. 세계 대부분의 교회들이 매주 예배를 위해 모일 없거나 신앙 공동체로서 함께 한자리에 모여 친교할 없기 때문에, 이에 해당하는 다수의 사람들은 일이 교회를 괴롭게 하는 일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만약 팬데믹이 교회를 섬기는 것뿐만 아니라, 도리어 교회를 '구하고' 있는 것이 실상이라면 어떨까?

대부분의 교회들이, 강제적으로 급진적 방향 전환을 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계속해서 소외나 무관심, 그리고 쇠퇴의 길로 행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만약 팬데믹이 수많은 교회들로 하여금 실제로 규모와 영향력에 있어서 더욱 성장하는 방식으로 변화하도록 강권하는 것이라면 어떨까? 그런 의미에서 팬데믹이 교회를 죽이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구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다음의 다섯 가지 방법을 고려해 보자.

1. 교회들은 주말에 군중 중심으로 운영되던 방식에서 일주일 내내성육신적으로운영되는 방식으로 이동할 것을 강요받고 있다.

물론 모든 교회가 공예배를 끌어안고 기념하며 그것을 장려해야 하는 것도 맞지만, 지금까지 너무 많은 교회들이 그것을 교회 생활의 전부로 만들어버렸다. 우리는 교회가건물’이 아니고 건물에 의해 전략적인 도움을 받을 있는신앙 공동체’라고 말하곤 한다. 하지만 너무 많은 교회들은 건물개념에서 벗어날 생각이 없었다.

교회의 목표는 교회가 속한 지역 사회의 교회가 되어 예수의 이름으로 손을 뻗어 섬기고자 노력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날 이 팬데믹은 복음이라는 이름으로 스스로를 게토화하고 거룩하게 옹기종기 모여있던 우리들을 우리가 사는 동네와 거리로 내몰았다.

2. 교회들은 온라인 세계로 내던져졌다.

대다수의 교회들이 이미 온라인을 이용한 콘텐츠들을 잘 활용하고 있다고 생각할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여기서온라인 그저 홈페이지와 같은 웹사이트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대부분 정도는 운영하고 있었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교회가 온라인 상에서 존재감이 없었다는 것이다. 온라인 캠퍼스를 운영하거나, 심지어 페이스북(Facebook)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자체도, 선진 기술을 갖고 있는 미국의 45,000 개의 크리스천 교회들 정도이고, 이외의 국가들에서는 훨씬 적은 숫자다. 그런데 깜짝할 사이에 사실상 대부분의 교회들은 이제 온라인 상에서 존재감을 갖게 되었다. 다시 말해, 세계 대다수의 사람들이 살고 있는곳으로 교회가 마침내 발걸음을 돌리게 되었다는 것이다.

3. 교회들은 소셜 미디어를 끌어안도록 강요받고 있다.

대부분의 교회들이 팬데믹 전에 온라인 상에서 존재감이 없었다면, 소셜 미디어를 수용하거나 사용하고 있지 않았다는 것은 말할 나위도 없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연구에 따르면 미국의 교회들 15%만이 트위터나 인스타그램을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교회가 배우는 과정 중에 있듯이, 소셜 미디어는 현대인들이 살아가는 세상에서소통의 네트워크’다. 사람들은 그것을 통해관계’를 맺거나, 뉴스’를 접하거나, 또는감동한다.”

이 팬데믹은 교회로 하여금 사람들이 의사소통하는 방식을 교회들이 배울 것을 강요하고 있다. 

4. 교회들은 혁신과 변화로 내몰렸다.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 그것은 또한 변화의 어머니이기도 하다. 당신이 항상 고수해 왔던 방식을 멈출 것을 강요당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앞길을 헤쳐 나가야 하는 상황이 되었을 , 새로운 사고 행동 방식에 눈뜨게 된다. 웃자고 하는 이야기지만, 쇠퇴해가는 교회의 사전칠언(死前七言)으로 우리는/절대로/그런/식으로/해본/적이/없다라는 말이 있다고도 하지 않는가.

다소 아슬아슬한 시기이지만, 적어도 많은 교회들이 이제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우리는/지금까지/해보지/않았던/방식으로/해봐야/한다.교회의 생명이 희미해지기 직전 부르짖는 일곱 단어에서 생명을 향해 가는 일곱 단어로 발돋움하게 해주는 것이다.

5. 교회들은 사명의 자리로 되돌아왔다.

당신의 모든 방법들과 관행들이 벗겨졌을 , 거기에는 가공되지도, 여과되지도 않은 무엇인가가 남겨지게 된다. 그것이 바로 당신의 사명이다. 적절한 사례가 있다면 무엇일까?

국제 기드온 협회(Gideons International) 있다. 성경책을 인쇄해서 호텔에 배부하는 단체가 갑자기 호텔들로부터고맙지만 사양할게요.”라는 말을 듣기 시작했다고 상상해봐라. 그들은 성경을 배부하는 일’ 자체가 그들의 주된 초점이 아니었다는 것을 재빨리 깨달을 것이다. 그 단체가 원하는 것은 그리스도께 사람들을 인도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성경책 배부는 이러한 목적을 위한 수단들 하나일 뿐이었다. 캐나다에 위치한 국제 기드온 협회의 회장 앨런 앤더슨(Alan Anderson) 때로는 수단들이 목적 자체과 혼동되기도 합니다.” “우리는 걸음 물러서서 우리는 무엇을 이루려고 노력하고 있는가? 하고 자문했지요.” 라고 말했다.

세계 곳곳의 교회들은 선교의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서 했던 여러 사업들이 선교의 사명 자체가 되어버렸다’ 사실을 발견하고 있다. 이제 그들은 새롭고 자유롭게 하는 가운데서 진정한 사명이 무엇인지 밝히 바라보고 있다. 전까지만 해도 누군가 나에게 이러한 다섯 가지 변화들이 이처럼 며칠만에 세계 교회를 장악 것이라고 말했다면, 나는 그런 일은 오직 성령의 역사와 능력으로만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실제로 이러한 일은 역사적인 영적 각성이 일어나야지만 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나는 결코 이런 팬데믹 때문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팬데믹을 통해 바로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듯하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썼다: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 (로마서 8:28, 개역개정).

모든 훌륭한 해설자들이 부연설명을 덧붙일 아는 것처럼, 바울은 그저 모든 것이 좋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모든 것을 통해 선하게 일하실 있다고 말하고 있다.

어쩌면 하나님이 이번 팬데믹을 통해 하시고 있는 선한 일은교회가 깨어나고, 우리 모두가 그토록 기도하기를 멈추지 않는 교회를 구하는 일일지도 모르겠다.


 

제임스 에머리 화이트(James Emery White)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메클렌버그 커뮤니티 교회(Mecklenburg Community Church) 개척한 담임목사이자, 고든- 신학교(Gordon-Conwell Theological Seminary)에서 신학과 문화 겸임 교수이며, 해당 신학교의 번째 총장직을 역임했다. 그의 최신 저서는 『크리스천이 아닌 사람들을 위한 기독교: 흔한 질문들에 대한 흔하지 않은 답변들』이다. Church & Culture 블로그를 무료로 구독하려면 ChurchAndCulture.org 방문해 과거 블로그 글들이 보관된 아카이브를 둘러보거나 세계 곳곳의 최신 교회 문화 뉴스를 읽을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그리고 인스타그램에서 화이트 박사를 팔로우할 있다.

자료 출처
Andrew Conrad, 10 Powerful Church Statistics on Social Media Use,” Capterra, March 13, 2018, online.
Daniel Silliman, Bible Printer Closes as Gideons Rebalance Priorities,” Christianity Today, March 17, 2020, online.


원문: '5 Ways the Pandemic Is Saving the Church' (Churchleaders.com)
번역: 김윤기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목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