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읽기/목회] 목회자에게 필요한 4가지 유형의 친구



 

 

목회자에게 필요한 4가지 유형의 친구.


 

목회자는 어느 누구보다 외롭다. 그들에게도 좋은 친구가 필요하다. 신약 시대에 사람들 사이의 우정은 중요한 리더십의 덕목이었다.  성서는 우리에게 교회 구성원들 사이의 관계맺음의  모델을 보여준다. 하지만 실제로 목회자들의 인간 관계는 그리 깊은 우정의 관계로 발전하지 못한다. 유익보다 폐해가 더 클수도 있기 때문에 늘 조심스럽다.  대부분의 남성 목회자들은 아내가 유일한 친구이자 카운슬러이다. 하지만 아내에게 자신의 문제를 계속해서 고백할 경우 그녀는 사역에 대해 환멸과 절망을 가질 수 있다. 아내는 목회자의 좋은 친구이지만 유일한 친구가 되어서는 안된다. 목회자에게 필요한 4가지 유형의 사람들을 제시하려 한다.

 


1. 개발자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친구는 자신에게 좋은 것을 가져다 주는 사람일 것이다. 빌리 그래함 목사도 자신이 홀로 사역을 했다면 그렇게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지 못했을 것이라 고백했다. 53년전 그는 클리프 바로우, 조지 시어, 그래디 윌슨과 같은 좋은 스탭과 동료를 만났고 이 세 사람이 그를 보호하고 지지하며 그가 필요한 곳에 함께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왔다. 그는 "이 친구들이 없었다면 몇 년 만에 탈진하고 말았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개발자 유형의 친구들은 목회자를 지지하고 그에게 가장 좋은 것을 가져다 줄 것이다.

 


2. 디자이너

우리는 디자이너 유형을 개인적인 멘토로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라틴어와 그리스어는 예수님을 조언자와 지혜자로 묘사하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는 수천 명의 사람들을 이끌고 수백 명을 훈련시킬 뿐만 아니라 12명의 적은 수의 사람들과도 친밀한 관계에 있었다. 그 중에서 3명은 더욱 깊은 관계를 유지했다. 디자이너 유형의 멘토는 우리에게 결혼, 사역, 자녀 양육, 시민 활동, 사업 등 모델이 필요한 모든 분야에서 도움을 준다. 그들은 성경, 책, 신문, 세미나 다양한 방법으로 목회자들의 삶을 코치하며 디자인 해준다.

 

3. 방해자

때로는 목회자에게 도전을 주는 사람도 필요하다. 방해자 유형의 사람들은 목회자에게 어려운 질문을 던지고 사역의 동기와 열정을 다시 확인하게 해준다. 안락하고 편안한 곳으로 안주하려 할 때 그들은 목회자들을 도전과 기도의 장소로 이끌고 간다. 하나님도 방해자 유형의 사람들을 통하여 익숙한 관성을 파괴하고 더 큰 성과와 목표로 향할 수 있도록 하신다. 신명기 32:11을 보면 엄마 독수리가 둥지에서 어지럽게 하여 새끼들로 하여금 편안한 곳에서 벗어나 자신의 비행을 하도록 유도한다. 엄마 독수리는 계속해서 새끼를 밀어뜨리고 다시 받아줌으로 온전히 날 수 있을 때까지 훈련시킨다. 이와 같이 방해꾼 유형의 사람들은 목회자들이 자유롭게 날 수 있도록 자극과 동기 부여를 주는 것이다.

 

4. 조언자

책임있는 파트너로서 조언자 유형의 사람들은 우리의 삶에 깊은 영적 통찰을 제공해준다. 그들은 사랑으로 진실되게 말하는 법을 알고 있고, 자신의 동료를 바른 길로 인도하도록 책망하고 권면한다. 또한 우리의 일상 한복판에 들어와 함께 걸어주는 진실된 친구이다. 잠언 26:7에서도 친구의 조언은 깊은 사랑에서 나오지만 원수의 달콤한 입맞춤은 거짓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만약 당신이 보다 좋은 목회자가 되기를 바란다면 이런 조언자들을 꼭 찾았으면 한다.

 


http://www.churchleaders.com/pastors/pastor-articles/173959-ike-reighard-4-friends-every-pastor-needs.html


 문화선교연구원의 소식 받기

* 페이스북 www.facebook.com/cricum << 클릭 후 페이지 '좋아요'를,

* 카카오스토리 story.kakao.com/ch/cricum << 클릭 후 '소식 받기'를 누르시면 새롭고 유익한 글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목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