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교회] 주일성수 예배자에서 사회 지킴이로: 재난에 대한 교회의 응전



▶코로나-19와 교회 연재순서

#1. '코로나19' 사태와 한국교회(백광훈)

#2.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예배에 대해 고민하는 목사님들께 드리는 서신(김명실)

#3.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린다고? 인터넷 실시간 방송 예배 매뉴얼(이길주)

#4. 주일성수 예배자에서 사회 지킴이로: 재난에 대한 교회의 응전(현재글)

#5. '코로나19'와 함께 번지는 '가짜 뉴스' 바이러스(권혁률)

#6. '코로나19'와 교회, 공적 교회됨의 의미를 묻다(백광훈)

#7. 코로나19와 신천지가 우리에게 남긴 교훈은 무엇인가?(최삼경)

#8. 포스트 코로나: 함께 하는 날이 다시 찾아오면(송용원)


필자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다음과 같은 글을 쓴 바 있다.1 제한된 지면이라 결론 부분을 충분히 발전시키지 못했는데, 그 글에 몇 마디를 더하여 독자들과 필자의 소견을 나누고자 한다. 

작금의 주일성수 논란은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잔이다. 그러나 신앙적 문제에 합리적 해답을 제공하는 것이 신학이고, 따라서 신학자로서의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 그러나 이 글의 결론을 강요할 마음은 없다.  

결론적으로 나는 주일성수주의자이다. 그러나 이번 사태에는 주일성수 패러다임 갈등이 자리 잡고 있다는 점도 지적하고자 한다. 주일예배를 드리자는 사람도 타당성이 있고, 잠시 멈추자는 사람도 타당성이 있다. 문제는 이것이 주일예배를 드리는 당사자들만의 일이 아니고, 논란을 둘러싼 상황도 복잡하다는 것이다. 

먼저 한국교회의 일원으로서 나 개인에 대해서 말하고자 한다. 나 자신이 주일성수를 고수하려고 했고, 내 가족에게 한 가지 신앙 덕목이라도 유산으로 남기고자 강조한 것이 주일성수다. 선교지에서도 여러 고비 가운데서 설교와 예배를 고수하였다. 한편 한국교회에서 신사참배 문제를 거듭 참회하기 위하여 특별히 본 교단 총회장이 되신 이원영 목사님은 일제 강압하에 신사참배를 거부하다가 교회에서 쫓겨나고 목사 면직까지 당했지만, 오지에서 가족과 더불어 예배를 드리면서 믿음을 지켜나갔다.  

그런데 이런 사례들은 모두 주일성수의 핍박 패러다임과 관련된 것이고, 우리는 교회사에서 이런 패러다임에 익숙하다. 핍박 중에 주일성수하는 것은 귀한 일이다. 이럴 경우, 그 핍박은 예배자 당사자에게만 미친다. 그러나 이번 사태는 주일성수를 핍박이 아닌 재난 패러다임에서 보기를 요청한다. 이런 상황에서 예배를 드릴 경우, 주일성수는 당사자들만의 종교행위가 아니라, 재난의 또 다른 확산과 대책이라는 걷잡을 수 없는 후폭풍의 계기가 될 수 있다. 다시 말해, 그 핍박은 예배자 당사자에게만이 아니라 모든 시민에게 미친다. 과연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주일성수로 인해 그들이 원하지 않은 핍박을 초래할 권리가 있나? 지금 사회는 교회의 종교자유를 침해하자는 것이 아니라 시민적 공공성을 요청하는 것이다.  

성경 역사나 교회사를 볼 때, 예배의 형태나 방식은 다양했고, 예배를 둘러싼 상황도 다양했으며, 주일성수의 양상도 다양했다. 그러나 교회는 항상 새로운 문제 가운데서 새로운 방법을 찾아 왔다. 이번 사태는 우리에게 적어도 두 가지 신학적 질문을 던진다. 첫째, 교회론적 질문이다. 과연 교회는 사회에 있어서 무엇인가? 신약성경에는 교회의 머리이신 예수님(눅 2:52), 교회(행 2:47), 그리고 교회의 직분자인 장로(딤전 3:7)가 하나님과 사회 모두의 사랑을 받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사태는 교회가 사회의 간절한 바람을 들어주고, 사회로부터 사랑받을 기회이다. 또한 어떤 교회가 진정한 교회인지를 보여줄 기회이다. 둘째, 예배론적 질문이다. 현재 익숙한 형태의 예배만이 전가의 보도처럼 모든 문제의 해답이 될 수 있는가? 지금도 장애인, 노약자 등 주일성수를 할 수 없는 예배자들에 대한 교회의 대책은 완벽하지 않다. 이번 사태로 성큼 다가온 새로운 예배의 도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자. 과연 예배가 무엇이고, 예배공동체가 무엇인지? 교회가 주일아침 모임을 빼면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허약하며, 결속력이 없는 존재인지? 이제 우리는 이번 사태 이후의 교회와 예배에 대해 생각을 모을 때다. 

지금 한국교회는 주일성수를 하나님에 대한 순종의 시각에서 사람들을 위한 희생의 시각으로 대하도록 요청받고 있다. 기존 의미의 주일성수를 못하는 사람도, 시민들도 긍휼히 여기자. 부디 이번 사태가 교회의 새로운 갈등이 아니라 새로운 변화의 계기가 되기를. 나아가 이번 사태를 극복하는 미담의 주인공이 되는 소식을 많이 들을 수 있기를. ‘믿음에 덕을, 덕에 지식을, 지식에 절제를, 절제에 인내를, 인내에 경건을, 경건에 형제 우애를, 형제 우애에 사랑을 더하라’(벧후 1:5-7).  


필자는 위의 글 마지막 부분에서 기독교가 미담의 주인공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조심스럽게 토로한 바 있다. 사실 이런 상황에서 미담 여부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다. 희생을 각오해야 하는 만큼, 섣부른 훈수는 금물이다. 희생은 자원하는 것이지, 강요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희생이 고귀한 것만은 사실이고, 따라서 희생을 부추기면 안 되지만 격려할 필요는 있다. 수많은 학자가 지적하기를, 기독교 역사를 돌아보면 교회가 칭찬받는 것은 바로 이런 희생으로 인한 경우가 많다. 신학자들은 물론이고, 가령 종교사회학자 로드니 스타크(Rodney Stark)는 <<기독교의 발흥: 사회과학자의 시선으로 탐색한 초기 기독교 성장의 요인>>(The Rise of Christianity)에서 성장 요인 중 하나로 기독교인의 희생 특히 전염병 발발 상황에서 보여준 기독교인의 희생정신을 손꼽고 있다. 최근 천국 소망을 지닌 기독교 신앙이 없는 일반인들마저 자원봉사에 나서는데, 기독교가 수세적인 자세로 내부 문제만 골몰한다면, 과연 이에 대해 뭐라고 말할지 답변이 궁색할 수밖에 없다. 

나아가 세계는 재난사회로 돌입하고 있다. 응급의학을 전공한 기독교인인 웬디 게이드(Wendy J. Gade)는 <<교회를 위한 세계적 전염병 독감 계획: 위기의 시기에 공동체를 섬기기>>(Pandemic Flu Plan for the Church: Ministering to the Community in a Time of Crisis)에서, 교회가 재난 대처에 앞장설 뿐 아니라, 나아가 재난 대처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즉 교회가 교회 자체와 교회의 이웃 사회를 재난으로부터 보호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위기관리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갑작스러운 재난을 맞아, 교회가 당황하고 있다. 그러나 막상 재난을 제대로 대처하려고 보니, 여기저기 구멍투성이다. 즉 알아야 할 것도, 해야 할 것도, 준비할 것도 많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교회가 소극적으로 재난에 대처하는 것을 넘어서서 적극적으로 재난을 해결하는 것으로 나아가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안교성(장로회신학대학교 역사신학/교회사 교수)


1 이하 6개의 단락은 다음 기사를 전재한 것이다. 안교성, “재난의 순간, 시민 위한 희생 필요”, <한국기독공보>, 3226, 2020.03.07.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