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을 맞이하며 l 문화금식, 진정한 문화적 삶을 통한 예수살기





백광훈 목사/본원 책임연구원 


감당할 수 없는 깊이와 무게로 다가오는 누군가와의 운명적 만남이 있듯, 어느 책과의 만남도 그러할 때가 있다. 나에게는 헬렌 니어링의 <아름다운 삶, 사랑 그리고 마무리>가 그러한 것 같다. 도시생활이 주는 소비적 삶과 그 생활이 주는 편리함을 포기하고 홀연히 버몬트 시골로 들어간 스콧 니어링과 헬렌 니어링 부부. 조화로운 삶을 살고자, 스스로 먹을거리를 생산하고, 먹고 살기에 충분한 양식을 거두어들이면 나머지 시간들은 TV가 아닌 독서와 글쓰기, 음악, 토론 등으로 삶의 성숙을 일구었고, 늘 이웃들과 함께 하는 공동체를 지향했으며, 자연과 함께 교감하며 살려했던 두 사람. 무엇보다 평화주의자이자 사회주의자로 또한 농부로 살다가 마지막 스스로 곡기를 끊음으로써 그가 이르고자 한 조화로운 삶을 장엄하게 마무리한 남편 스콧 니어링의 삶과 죽음은 아직도 먹먹한 울림과 감동으로 남아있다. 

예수를 좇는 존재방식 
사실, 그들의 삶은 문명세계에 유통되고 있는 시각에서 본다면 매우 급진적이고 반문화적인 것으로 보일지 모른다. 그러나 비인간적 산업주의 체제와 그문화의 야만성에 도전하고 참된 대안적 삶의 형태로서 ‘땅에 뿌리박은 조화로운 삶의 문화’를 일구려 했던 그들의 삶이야말로 진정 문화적인 것이었다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반문하게 된다. 그들의 도전적인 삶의 기록 앞에, 문득, ‘그리스도를 따라가는 삶’이란 무엇인가 묻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예수따름’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결국 그리스도가 그러하신 것처럼 세상의 넓은 길에서 탈주하여 하나님 나라의 존재방식으로 살아가는 것, 세계의 물질주의적이고 자폐적인 존재방식을 뛰어넘어 참된 자기성찰의 길로, 조화로운 삶의 길로, 참된 돌봄의 길로, 함께 있음의 길로 걸어가는 것 아닐까. 
그러한 깨달음은 결국 우리가 보내는 이 사순절을 ‘예수 따름’의 온전한 의미를 배워가는 레슨의 시간으로 다시 삼게 만든다. 그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온전한 자기포기(kenosis)와 자발적 고난을 통하여 결국 하나님의 나라를 성취하셨듯이, 그리스도를 따르는 이들 또한 참된 회개와 내려놓음, 그리고 선택을 통해서만 그리스도를 따른다는 것의 의미를 배워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무심코 편리함과 안일함에 젖어있던 우리들의 물질주의적 생활습성을 되돌아보고, 자발적 절제를 통해 우리의 생활세계에 고착되어 있던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을 감행해 보는 일, 그리하여 세상의 길과 삶의 방식이 아닌 복음의 정신을 담고 있는 대안적 길과 방식을 조금이나마 실천해보고자 하는 일, 포기와 절제를 통한 새로운 삶의 방식을 선택하는 이른바 ‘문화금식’을 통해 우리는 더욱 더 온전한 그리스도인으로 거듭나야 하는 것이다. 

자발적 절제를 통해 누리는 창조 
이 문화금식은 매우 단순하고 소박한 일에서 시작된다. 늘 꽂혀 있던 TV 플러그를 뽑아내고 그 시간을 좀 더 창의적인 일로 채워보는 일, 제 2의 고향인 대형마트와 결별하고 번거롭더라도 동네시장에 발걸음 해보는 일, 인스턴트 음식들을 절식하고 슬로푸드를 섭생해보는 일,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걸어봄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는 일등. 불편함에도, 당연하게 여겨온 생활의 습속들을 스스로 거두어들이는 이 자발적인 문화금식을 통해 우리는 신앙인으로서 우리 자신의 문화적 삶을 성숙시키고, 뿐만 아니라 우리가 함께하고 있는 공동체의 대안적 문화를 확산코자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기독교 문화 전통이 성숙하게 뿌리내린 독일에선 이미 ‘지벤 보헤 오네(Sieben Woche Ohne=Seven Weeks Without)’라 하여 사순절 기간 동안 자발적으로 생활 습관들을 절제해보는 7주간의 절제운동이 실천되고 있음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무려 천만 명에 이르는 독일의 그리스도인들이 이 기간 동안 TV 시청이나 인터넷 이용을 줄이고, 패스트푸드나 인스턴트 음식을 끊어보고, 자가용을 이용하지 않는, 이른바 ‘ ~없이’ 사는 법을 익히면서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하여 공동체와 ‘더불어’ 하는 연대정신을 실천해보고자 이 절제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는 점은 무엇보다 우리 한국 교회의 문화선교적 과제를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기도회, 금식, 교회 안의 행사로만 채워지던 사순절기의 모습들. 하지만 그나마도 점점 왜소해지고 있는 사순절의 정신이 진정 제 빛을 발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우리 생활과 문화 속에 사순정신이 실천되어야 할 것이다. 자발적 절제와 포기를 통해 스스로를 성찰하고 새로운 삶의 습관과 문화적 지형들을 만들어가는 일, 응당 불편하고 번거로운 일일지라도 이런 움직임들이 우리의 교회 안에 점점 더 공감되고 확산될 때, 사순절 이후 모두가 기쁨의 부활절을 맞이하듯, 우리의 세계는 새로운 문화의 시작을 경축하게 될 것이다.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문화금식 10계명 
① 내면세계를 돌아보는 책을 읽는다. 
② 사순절 묵상을 돕는 영화를 보며 감성을 조율한다. 
③ 마음의 평화를 가져오는 음악을 듣는다. 
④ 외식을 줄이고, 청량음료 소비를 줄인다. 
⑤ 자가용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쇼핑을 자제하고 검소한 옷을 입는다. 
⑥ TV 시청을 금식하거나 하루 30분 정도로 시청시간을 줄인다. 
⑦ 컴퓨터는 사용시간을 정하고, 불필요한 웹서핑과 게임을 삼간다. 
⑧ 낮에 햇볕을 맞으며 20분씩 산책한다. 
⑨ 정오 시간을 소침묵으로 지킨다. 
⑩ 꽃과 식물을 정성껏 키우거나 헌혈을 하는 등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일에 참여한다.




문화선교연구원의 소식 받기

* 페이스북 www.facebook.com/cricum << 클릭 후 페이지 '좋아요'를,

* 카카오스토리 story.kakao.com/ch/cricum << 클릭 후 '소식 받기'를 누르시면 새롭고 유익한 글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목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