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의 대중문화 읽기 영화<증인>: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글_성현 목사

이런 질문을 받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잘 살고 있는 게 맞나?’ 이 질문은 누군가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신의 내면으로부터 올라온다. 이 질문은 증명해내야 하는, 능력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 스스로에게 ‘지극히’ 정직한가? 의 문제다.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고, 자신이 바라던 길을 걸어가고 있는가? 의 문제다.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난해해서가 아니다. 잘 사는 건 능력의 문제이고, 그 답은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해줄 문제라고 여기는 세상에 우리가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영화 ‘증인’은 관객에게 이 질문을 누가 해야 하는지를 생각하게 만든다. 

80대 노인의 사망사건이 발생한다. 자살인가? 타살인가? 의 기로에서 가정부에 의한 타살로 의심되는 증언이 나온다. 증인은 자폐를 가진 이웃 집 소녀 임지우(김향기)다. 증인 외에는 타살의 증거가 없음에도 소녀의 증언으로 가정부는 구속된다. 이 사건을 맡은 이가 변호사 양순호(정우성)다. 그는 아버지가 친구의 보증을 섰다가 생긴 빚을 갚기 위해 사회적 약자를 변론하던 민변을 그만두고 거대 로펌에 들어갔다. 그는 로펌의 대사회적 이미지 개선을 위해 이 사건의 무료국선변론을 맡게 되고, 피의자인 가정부를 접견하고 난 후 그녀의 무죄를 확신하게 된다. 남은 건 유일한 증인인 지우의 증언이 증거로 채택되기에 부족하다는 것을 입증하기만 하면 된다. 그러기 위해선 지우를 법정에 세워야 한다. 하지만 지우는 일상에서 소통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고, 그 사건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어 동일한 증언을 하기 위해 법정에 서려고 하지 않는다. 한 사람의 억울함을 반드시 풀어줘야 한다는 사명감 속에 순호는 줄기차게 지우를 찾아가고, 마침내 지우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한다. 그리고 법정에 서게 된 지우. 순호를 믿기에 용기를 내 나섰던 자리였지만, 진실을 드러내야 하는 법정에서 지우는 철저히 소모품으로 이용당하고 만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지만, 순호는 지우와 지우의 어머니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기게 된다.

살면서 이렇게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되는 때가 종종 있다. 그 때, ‘잘 살고 있다’는 평가를 외부의 시선으로 돌리면 그만이다. 다들 그렇게 사는 것처럼 보이니까. 내면의 소리는 듣지 않게 되고, 마음엔 먼지와 얼룩이 쌓여가기 마련이다. ‘지극히 작은 자 하나’가 보이지 않게 된다(마 24:25). 순호 역시 그런 길로 들어서고 있었다. 그런데, 의사소통이 힘들다고 여기던 지우를 통해 순호는 정말 잘 살고 있는지를 대답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한다. 온갖 미사여구로 가득한 세상의 표현을 모르는 지우는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친구는 늘 웃는 얼굴인데, 나를 이용해요. 엄마는 늘 화난 얼굴인데, 나를 사랑해요. 아저씨는 대체로 웃는 얼굴이예요. 아저씨도 나를 이용할 겁니까?’

그저 열심히 달려왔을 뿐인데, 그러다보니 지금 여기가 어디인지, 어디로 가는지를 모를 수 있다. 그 때, 스스로에게 물어야 한다. 이 길로 가면, 나는 어제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는지를. 순호는 지우를 통해 들려온 이 소리에 뒤늦게나마 정직하게 반응했다. 그러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의 소리가 들렸고, 이전에 보이지 않던 진실의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렇게 그는 좋은 사람이 되는 길로 들어섰다.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마 5:8)


성현 목사(기독교영화관 필름포럼 대표, 창조의정원교회 담임)

* 이 글은 국민일보에도 실려있습니다.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문화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