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은혜롭게 거절하는 방법 5가지




목회자로서 필자(찰스 스톤, Charles Stone)는 일을 충분히 마칠 수 있는 것보다 시간이 더 많이 요구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결과적으로,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 때로는 이런 요구들이 전적으로 필자의 선택이거나 다른 사람으로부터 온다. 교회 성도들은 시간이 요구되는 일을 목사가 해 줄 수 있는지 요청하거나 어떤 문제에 대해서는 만나기를 바란다. 많은 경우, ‘No’라고 대답해야 한다는 것을 마음 속 깊숙이 알고 있지만, 사람들을 실망시킬 수 없기 때문에, 종종 ‘Yes’라고 대답하고 나중에 후회한다. 이런 점에서 목회자가 정중히 ‘No’라고 말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다.


목회자가 정중히 ‘No’라고 말할 수 있는 지혜

1. ‘No’란 단어를 쓰지 않고 ‘No’하기

어떤 상황에서는 거절이라는 말이 너무 강경하게 들릴 수도 있다. 때때로 이와 비슷한 다른 어구를 써서 대답을 순화시키지만, 여전히 거절이라는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

- “정말 일정이 지금은 안 될 거 같습니다. 여력이 안 되네요. 하지만 저를 생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러고 싶지만, 지금은 안 되네요. 다음 주나 아니면 시간대가 맞는 때에 다시 말씀해 주시겠어요?”

- “죄송하지만, 지금은 안 될 거 같아요.”


2. 대답하기 전에 몇 초간 생각해 보기

사람들을 실망시키지 않고 싶어서, 종종 대답을 잘못하여 수락하게 된다. 이를 피하기 위해서, 약속을 요청하는 사람에게 대답하기 전에 몇 초간 잠시 멈추는 것을 배워야 한다. 거절이든 승낙이든 상관없이, 이 잠깐의 정지가 대답을 다시 구성하는 시간을 마련해 줄 것이다. 또한 승낙한다면 잠깐의 정지가 포기해야 하는 것을 생각하게 하는 시간도 줄 수 있다.


3. 솔직히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확실치 않으면 대답을 미루기

가끔 질문에 논리가 있어서 결정하기 전에 시간을 더 가져야 하는 때도 있다. 이럴 경우, 지금은 대답할 수 없지만 일정을 확인하고 이에 대해 더 생각해 보겠다고 그 사람에게 알려야 한다. 정말 거절하게 되면, 찬성과 반대를 고려해 보고 정중한 거절의 틀을 짤 수 있는 시간이 생긴다. 만약 상사가 다른 중요한 계획을 미루게 해야 하는 일을 요청한다면, 상황과 수락하고 싶은 마음을 설명해야 한다. 그리고 나서 끝까지 수락할 수 있도록 현재 약속의 우선사항을 어떻게 다시 계획할지에 대해 충고해 달라고 한다.


4. 요청할 때 이메일로 보내도록 하기

누군가 바로 그 자리에서 결정을 하게 해서, 잠재적으로 자신에게 책임을 지워 거절을 못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러면 필자는 종종 이들에게 이메일을 써 달라고 한다. 종종 사람들은 이메일로 안 보내는데, 이럴 때는 자연스럽게 거절이 된다.


5. 단순히 그리고 친절하게 ‘No’라고 말하고 가능하면 이유도 설명하기

때로 바로 거절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럴 경우, 단호하지만 정중한 거절이 적합하다. 이상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이런 편치 않는 감정은 금방 사라진다. 하지만 거절했어야 하는 상황에서 수락하면, 후회의 감정은 훨씬 더 오래가고, 지금 집중해야 하는 시간이 또 있을지라도,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한다. 


얼마 전에 그렉 맥커운(Greg McKeown)의 <Essentailism: The Disciplined Pursuit of Less>를 읽었다. 강력 추천한다. 거절에 대하여 쓴 장에서, 그렉 맥커운은 피터 드러커(Peter Drucker)가 예전에 어떻게 거절했는지 쓰고 있다. 정중히 거절하는 아주 좋은 예이다. 여기 인용해 보겠다.[각주:1]


필자의 견해에서 현대 경영의 아버지를 생각하면, 또한 정중히 거절하는 기술의 대가였다. ‘몰입’에 대한 연구로 가장 잘 알려진 헝가리 교수, 미하이 칙센트미하이(Mihaly Csikszentmihalyi)가 독창성에 관한 책을 쓰기 위해서 몇 차례 독창적인 인물들을 인터뷰하기 위해 연락했을 때, 피터 드러커의 대답이 흥미로워서 그대로 옮겨 본다. “2월 14일에 쓴 친절한 편지에 정말 영광스럽고 기분이 좋습니다. 왜나면 제가 수년 동안 선생님과 선생님의 작품에 감명을 받아왔고, 상당히 많이 배웠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미하이 칙센트미하이 교수님, 실망시켜드려서 죄송합니다. 질문에 대답을 할 수 없습니다. 독창적이라는 말을 듣습니다만, 그 말이 뭘 의미하는지는 모르겠어요. 저는 그저 꾸준히 일하는 중입니다. 저는 독창성에 대해 믿지 않지만, 생산성의 비밀 중 하나는 선생님 같은 분의 방문을 거절하는 정리함을 가지는 것이지만 이렇게 말하는 저를 뻔뻔스럽거나 무례하다고 생각하시지 않기 바랍니다. 경험상 생산성은 다른 사람의 작품에 도움이 되는 일을 어떤 것인지 가리지 않고 하는 것이 아니라 선하신 주님이 사람에게 맞는 일을 하도록 하고 또 잘하는 것에 시간을 쓰는 것이었습니다.”


진정한 본질주의자 피터 드러커는 “사람들이 거절할 때 효율적이다”라고 믿었다. 


정중하게 ‘No’라고 말함으로 어떤 통찰력을 배웠는가?


관련글

- 리더십의 한계: 자신의 능력을 초과했다는 6가지 징후(Leadership Margin: 6 indicators You May Have Exceeded Yours)

- 졸린 리더의 뇌(The sleepy Leader's Brain)


찰스 스톤(Charles Stone)

‘찰스 스톤’ 박사는 캐나다 온타리오 주 런던(London)에 있는 웨스트 파크(West Park) 교회의 담임 목사이다. 찰스 스톤 박사는 <People Pleasing Pastors: Avoiding the Pitfalls of Approval Motivated Leadership(IVP 2014)>과, 가장 최근 작품 <Brain-Savvy Leaders: The Science of Significant Ministry(Abingdon, May 2015)> 등의 책 4권을 저술했다. 오늘날 거의 행해지지 않는 고대 영성 훈련에 관한 5번째 책은, Moody Press에서 2019년 1월에 출간된다.


원문은 www.churchleaders.com 에 게시된 "5 Ways to Gracefully Say No" 이며, 문화선교연구원에서 비영리 목적으로 번역, 편집하여 한국교회에 소개하는 글입니다. 


   

  1. Mckeown, Greg(2014. 04. 15) (pp.135-136. ) Crown Religion/Business/Forum. 킨들 에디션 [본문으로]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목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