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영화<인사이드 르윈> - 인생을 이야기하는 또다른 방식



반응형

인생을 이야기하는 또 다른 방식


<인사이드 르윈>

(에단 코엔/조엘 코, 드라마, 15, 2014)

 

최성수 박사




사람마다 다르긴 하겠으나 대체로 인생을 생각하게 될 나이에 이르면 누구나 인생을 생각한다. 장밋빛 인생이든 아니면 흑백으로 처리된 것이든, 말로 하든 행동으로 보여주든 사람들은 어떤 방식으로든 인생을 이야기한다.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거창한 질문을 갖고 백가쟁명의 기치를 들고 덤벼들기도 하지만, 선술집에서 소주잔을 기울이며 울분을 토로하면서 묻기도 한다. 고급 레스토랑에서 와인 향과 함께 달콤한 인생을 노는 듯이 말하는 사람들도 있고, 거친 노동 현장에서 말하기보다 묵묵히 살아가는 것으로 인생을 말하는 사람도 있다. 전체 인구 가운데 몇 퍼센트 되지 않는 성공적인 인생에 이끌려 그야말로 무지개를 잡으려는 듯이 인생을 사는 사람도 있고, 단지 그 비슷한 부류에 속하는 것으로 만족하는 사람도 있다. 전혀 무관한 듯이 사는 사람들도 있고, 1%에 속할 가능성은 전혀 없어도 그런 사람들을 각종 음식거리로 소비하며 인생을 말하는 사람도 있다.

 

코헨 형제의 <인사이드 르윈>는 인생을 말하는 또 하나의 방식이다. 비록 실제 인물을 모델로 삼아 만든 것이고, 역사적으로 실재했던 인물들을 곳곳에 배치해 역사적인 느낌을 주고자 했지만, 사실 코헨 형제는 실화 여부에 전혀 구속받지 않은 것 같다.

엘비스 프레슬리가 로큰롤 음악 세계를 휩쓸던 60년대에 컨트리 음악으로 활동하던 무명 뮤지션, 뉴욕의 라이브 카페를 전전하는 솔리스트, 팔리지 않은 음반, 소속사에서 인세를 달라고 조르는 모습, 숙박할 곳을 찾아 이곳저곳을 오가며 기생하듯 살아가는 모습, 꿈과 미래에 대한 계획이 없다며 핀잔을 듣고, 친구 애인의 임신 소식과 동시에 뱃속의 아이가 자신의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난처한 상황 등은 르윈의 현재 삶이 어떠한지를 보여준다. 게다가 음악에 대한 자부심 하나만은 대단하나 돈 벌 기회는 계속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갈 뿐이다. 이런 삶을 두고 우리는 무엇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도대체 이런 인생을 어떻게 규정해야 할 것인가?

 

<인사이드 르윈>은 통기타에 실린 노랫말이 주는 음산함과 주인공 르윈의 눈빛과 턱수염에서 풍기는 우수적인 분위기, 그리고 그의 다소 실패한 듯한 인생 이야기로 가득하다. 스토리텔링에 있어서 누구나 기대할만한 극적인 전환도 없다. 해가 뜨고 해가 지듯이, 그렇게 하루를 시작하고 또 하루를 마감할 뿐이다. 집나간 고양이가 다시 주인의 품으로 돌아가듯이, 그렇게 무작정 집을 나섰다간 다시 돌아간다. 한편으로는 누군가가 베푸는 호의를 받으며 살기도 하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는 양날 선 독설을 통해 마음이 마구 난도질당하기도 한다. 사랑하지만 사랑을 주고받는 사이를 결코 비집고 들어가지 못한 채 전혀 뜻밖의 반응을 얻고 심지어 독설을 듣기도 한다. 음악이 아닌 다른 길을 가려고 해도 맘대로 되지 않는다. 인생은 하고 싶으면 언제든지 할 수 있을 정도로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는다. 내 맘과 뜻대로 안 되기 때문에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것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고 말하려는 듯이 보인다. 코헨 형제가 르윈의 내면을 통해 말하려고 했던 인생은 이런 것이다.

 

코헨 형제는 인생을 규정하기보다는 이렇게 살아가는 르윈의 내면을 통해 인생을 보여주기 위해 제목을 인사이드 르윈으로 붙인 것 같다. 그런데 정작 이런 인생을 사는 사람의 내면은 어떠할까? 처음과 마지막 장면에서 볼 수 있듯이, 그야말로 사형수가 교살형을 앞두고 부르는 노래의 가사가 잘 말해준다고 생각한다. 그야말로 죽고 싶은 마음이라는 말이다. 그러면서도 일상은 변함없이 반복된다.

코헨 형제가 영화를 통해 설명하는 인생을 정리하자면, 이럴 것이다. 인생이란 그야말로 매일같이 죽고 싶은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면서도, 계속 반복되는 시간의 궤도를 따라 최소한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려고 노력하면서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다.

 

이정도면 88만원 세대들에게 매우 설득력 있는 인생론이 아닐까 생각한다. 실력은 있으되 시대를 잘못 만나 그 실력을 인정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겐 카타르시스가 될 것이다. 이에 비해 인생 대박을 꿈꾸면서 온갖 권모술수를 부리는 인생에 비하면 대단히 단출하고 또 소박해서, 현 세태를 비판하는 것으로 보일 뿐만 아니라 한편으로는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반응형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문화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