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새신자 정착율을 높일 수 있는 5가지 단계



교회 새신자 정착율을 높일 수 있는 5가지 단계

 (원문 "5 Incredible Steps to Closing the Back Door in Your Congregation")


Thom Rainer

 



via restlesspilgrim.net


새신자 정착은 단지 한 사람의 출석 성도가 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전혀 교회와 연관 없던 사람이 교회 공동체에 동화되고 교회의 일부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많은 교회에서 새신자 정착율이 그리 높지 않다. 그러나 드물긴 하지만 정착율이 90%에 가까운 교회가 존재하기도 한다. 도대체 무엇이 다른 걸까? 다음의 단계들은 새신자 정착율이 높은 교회의 사례들을 참조해 새신자 정착에 실제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작성한 것이다. 과정이 어렵지는 않다. 단지 수행과 지속성이 필요할 뿐이다. 어떤 단계는 이미 교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일일지도 모른다. 일단 시작하면 다음의 다섯 단계는 교회 사역에 자연스럽게 흡수 될 것이다.

 

1. 사명과 연관시키기

각 부서나 그룹에서 사명선언문을 채택하라. 그리고 그 사명선언문과 그룹에 참여하는 것의 중요성을 연관시키라. 예를 들어 사명선언문이 하나님을 사랑하고, 사람과 관계를 맺고, 그들을 섬기며 풍성히 주는 것이라고 한다면, 여기서 사람과 관계 맺는 것은 교인이 소그룹이나 교회학교부서 또는 다른 그룹들에 소속되는 것의 중요성을 나타낼 수 있는 것이다.

 

2. 소그룹의 중요성을 언급하기

새가족반에서 소그룹 공동체의 중요성에 대해 나누며 소통하라. 사실 어떤 교회들은 예비교인들에게 등록조건으로 소그룹과 연결될 것을 요구하기도 한다. 이것은 그 교회가 새가족반을 갖추어 진행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나타내주는 것이기도 하다.

 

3. 새신자에게는 새로운 그룹을

새로운 그룹을 시작할 계획이 있다면 그것을 확실히 언급하라. 새로운 교인을 그룹으로 인도하는데 열심이 있다면, 이 단계는 핵심적이다. 특별히 새로운 그룹들은 교회를 처음 찾아온 사람들에게 매력적이게 다가올 것이다. 기존에 형성되어 있는 관계 안으로 들어가려는 노력이 덜 요구되는 것이다.

 

4. 관심을 놓지 않는 리더들

최소한 분기 당 한 번은 교회 리더들이 새신자의 상황이나 상태를 살펴보게 하라. 미국에서 새신자 정착율 90%를 자랑하는 한 교회에서는 교역자들이 그 역할을 했다. 어떤 교회 지도자들은 한 달에 한 번 검토하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분기 당 한 번 하기도 한다. 이러한 검토의 주된 목적 중 하나는 새신자의 그룹 내 활동 여부를 보기 위함이다.

 

5. 식사 등 가벼운 만남을 유도하기

어떤 다른 교회는 정기적인 교회 소모임에 거부감을 나타내는 새신자에게 대신 함께 식사를 하는 방법을 택한다. 어느 한 그룹원이 새신자와 함께 식사를 하고 친밀해진 이후에 적당한 상황에서 그룹에 초청을 하는 것이다.

 

교회 공동체 안에서 소그룹 모임을 가지는 것은 중요하다. 교회 소그룹 안에서 성도들은 규칙적으로 성경을 읽는 비율이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높다. 그들은 공동체 안에서 쉽게 신앙생활을 나눌 수 있으며 더욱 풍성하게 교회와 이웃에 베푼다. 그들은 교회에 소속되기는 더욱 쉽다. 그룹에 잘 정착한 교인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5배나 더 교회에 잘 출석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 위의 다섯 단계들은 어떤 새로운 발견이 아니라 기본 중의 기본이다. 이 단계들이 새신자로 하여금 다른 이들과 함께 말씀을 배우며 새로운 관계를 맺게 할뿐 아니라 책임감 있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자라나는 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

 

Thom S. Rainer는 ‘LifeWay.com‘의 CEO이자 대표이다그는 남침례회신학대학교(The South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빌리 그래함 선교복음화그리고 교회성장학교의 초대 학장이었다그의 저서에는 Surprising Insights from the Unchurched(비신자에게서 얻는 놀라운 통찰),The Unexpected Journey(예상치 못한 여행),Breakout Churches(돌파하는 교회들) 등이 있다본 기사를 이용할 경우 원작자는 'Tom S. Rainer', 번역자는 '문화선교연구원'으로 표기할 수 있다. 본 글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번역, 한국적 상황과 독자들을 고려해 번역 및 수정되었다. 저작권은 Church Leaders.com에 있다.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목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